김정재 의원, 자유한국당 중앙재해대책위원장 임명

(포항) 최주호 기자입력 : 2019-04-15 16:13
김정재 위원장, “국민 생명과 재산을 지킨다는 사명감 가지고 최선 다할 것”

김정재 의원이 15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 대표로부터 중앙재해대책위원장 임명장을 받고 있다. [사진=김정재 국회의원 사무실 제공]

김정재 국회의원(포항 북구)이 자유한국당 중앙재해대책위원장으로 임명됐다.

김정재 의원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직자 임명식에서 황교안 당 대표로부터 중앙재해대책위원장 임명장을 받고, 황교안 대표 선출 이후 새롭게 꾸려진 당 지도부에 합류했다.

20대 국회 임기 중 3번째 원내대변인으로 선임돼 현재 원내지도부에 원내부대표로도 활동하고 있는 김정재 의원은 자유한국당 대표 경북지역 특별보좌관, 자유한국당 방송장악저지특별위원회 간사, 포항지진대책 TF 간사, 원전대책특별위원회 위원을 맡으며 당내 신뢰도를 쌓아왔다.

특히, 국회 재난안전대책특별위원회 간사,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 활동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정책현안에 대한 이해도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김정재 위원장은 수석부위원장을 비롯해 재해대책위원 임명 등 위원회 구성을 마무리 하고 중앙재해대책위원장으로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계획이다.

김정재 위원장은 “재난 수준의 미세먼지와 최근 발생한 고성산불 등 각종 재난, 재해가 발생하는 엄중한 시기에 중책을 맡게 되어 어깨가 무겁다”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킨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수여식에서 김정재 중앙재해대책위원장을 비롯해, 원영섭 조직부총장, 정기용 중앙윤리위원장, 김광림 문 정권 경제실정백서특위위원장이 각각 임명됐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