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탕 대책에 뿔난 카드노조…11일 총파업 최종 결정

장은영 기자입력 : 2019-04-10 17:48
노조 10일 금융위 관계자와 면담
카드사 노조가 정부의 카드 수수료율 인하 후속 대책에 반발해 총파업을 카드를 꺼내들었다. 6개 카드사 노조는 양대 산별위원장과 협의를 거쳐 오는 11일 총파업 여부 등 최종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10일 카드사 노동조합 협의회에 따르면 6개 카드사 노조는 이날 오전 금융위원회 관계자와 면담을 했다. 지난 9일 금융위원회 ‘카드산업 건전화 및 경쟁력 제고 태스크포스(TF)’가 내놓은 대책에 핵심 요구사항이 빠져있어 실효성 있는 수익성 보전책을 요구하기 위해서다.

노조 관계자는 면담 후 아주경제와의 통화에서 “오늘 카드사 노조위원장들과 장시간 회의를 진행했지만 양대 산별위원장들의 의견도 같이 해야 해서 내일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며 “내부 임단 및 단체협상(임단협) 상황과 일정들을 체크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금융위는 △레버리지 비율 제한적 완화 △부가서비스 단계적 축소 △개인사업자 신용평가업 허용 등의 내용이 담긴 대책을 발표했다.

하지만 카드업계는 수익 감소를 보전할 수 있는 대책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여신금융협회는 “핵심 과제인 레버리지 규제 완화에 대한 업계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고, 부가서비스 축소에 대한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마련하지 못해 아쉽다”고 말했다.

카드사 노조는 지난 8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총파업 결의 대회를 열고, TF 대책을 수용하지 못할 경우 총파업 여부를 결정하기로 뜻을 모았다.

총파업이 현실화하면 지난 2003년 카드 사태 이후 16년 만이다. 당시 신용카드 활성화 정책으로 카드빚을 갚지 못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카드사가 부실 위험에 처했다. 이것이 구조조정으로 이어지면서 노조가 파업에 나섰다.

다만 이번에는 총파업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신규 카드 가입 외 카드 결제는 정상적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소비자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이기 때문이다. 조남희 금융소비원 원장은 아주경제와의 통화에서 “카드사 노조가 다른 업계에 비해서 힘이 약한 편이기 때문에 크게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오른쪽 두번째)이 9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카드사 최고경영자(CEO) 간담회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2019.4.9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