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환율]무역 마찰·경기 둔화 우려에 엔고 지속

문은주 기자입력 : 2019-04-10 14:47
10일 오후 2시 30분 현재 엔/달러 환율 111.14엔
미국과 유럽연합(EU) 간 무역 마찰 등에 따른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가 높아지면서 엔화 가치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10일 오후 2시 30분 현재 일본 도쿄 외환시장에서 엔/달러 환율은 전날 뉴욕 외환시장 종가 대비 0.14% 떨어진 111.14엔 수준에서 움직이고 있다. 달러화 대비 엔화 가치가 그만큼 높아진 것이다. 엔/유로 환율도 125.17엔 수준을 보였다.

오전만 해도 보합권에 머물러 있던 엔/달러 환율은 시간이 지나면서 달러 하락과 엔화 상승(엔고) 쪽으로 기울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과 EU 간 무역 마찰 우려가 나온 데다 국제통화기금(IMF)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하면서 위험자산인 미국 주식보다는 안전자산인 엔화 매수에 대한 투자심리가 반영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EU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방침을 밝힌 데 대해 EU도 보복 관세를 검토하겠다고 맞서면서 무역 마찰 우려를 높였다. IMF는 글로벌 무역갈등, 금융시장 불확실성 등을 이유로 들어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기존 전망치보다 0.2%포인트 낮은 3.3%로 하향 조정했다.

10일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의 연기 방안을 두고 EU 특별정상회의가 열리는 데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 공개를 앞둔 데 따른 관망세도 투자자들의 경계감을 높였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한편 인도 외환시장에서 루피/달러 환율은 전날 뉴욕 외환시장 종가 대비 0.20% 내린 69.1537루피 수준을 보였다. 달러화에 대해 루피화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는 얘기다. 11일 개시되는 인도 총선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재선에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루피화 강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