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선 헌법재판관 10일 청문회…'주식보유 회사 재판' 의혹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4-10 08:23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10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진행한다.

이 후보자는 부부 재산 가운데 83%(35억4000여만원)가 주식이라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일었다. 특히 이 후보자는 보유 주식 중 관련 회사의 재판을 회피하지 않고 진행해 야당 의원들로부터 지적을 받고 있다. 또 자식의 펀드에 고액의 금액을 납입하며 증여세 탈루 의혹도 받고 있다.

이 후보자에 관해서는 박근혜정부 시절 양승태 사법부의 사법행정권 남용 사건을 비롯해 사형제, 국가보안법, 낙태죄 등 주요 현안에 대한 질의도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
 

[사진=청와대 제공]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