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아시아에서 가장 일하기 좋은 기업’선정

김환일 기자입력 : 2019-04-09 22:15
글로벌 컨설팅 기업 GPTW社 주관, 2017년부터 3년 연속 수상

직원들과의 대화에서 강연하는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사진=수자원공사 제공]

한국수자원공사가‘아시아에서 가장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선정됐다.

9일 수자원공사에 따르면 로벌 컨설팅 기업인 GPTW社가 호주, 일본 등 아시아 11개국 2,5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신뢰지수, 구성원 평가, 기업문화 등의 항목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 3년 연속 수상했다.

이번 평가에서 수자원 공사는 초과근무 줄이고 근무시간 선택하는 유연근무제도 등 운영으로 일과 생활 균형 위한 조직문화 혁신 성과를
인정받았다.

앞서 수자원공사는 2016년부터 조직문화 혁신 전담부서를 신설 ‘모두 같이 일하고, 모두 같이 행복한 일터’라는 슬로건 아래 다양한 제도를 운영해 왔다.

이를 바탕으로, 불필요한 초과근무를 줄이기 위해 일정시간 이후 업무용 PC가 자동 종료되는 ‘PC-OFF 시스템’ 시행 이후 초과 근무율을 꾸준히 줄여왔다.

또, 하루 8시간 근무 조건 내에서 출퇴근 시간을 조절하는 ‘유연근무제’를 시행해 2018년 기준 전 직원의 52%가 활용하고 있다.


이외에도 주 40시간, 5일 근무조건 내에서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자유롭게 근무시간을 조절할 수 있는 ‘근무시간 선택제’를 운영하고 있다.

전사적 차원의 업무 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중복자료 생성을 최소화하고 종이와 프레젠테이션 없는 회의 준비, 보고 절차 단순화 등 일하는 방식에 대한 혁신 노력을 병행 생산성을 높이는 다양한 업무혁신을 추진해 왔다.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은 “기존의 일하는 방식과 절차를 과감히 개선하여 업무의 효율을 높이고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조직문화를 정착시켜 나갈 것”이라며, “국민 모두가 누리는 건강한 물공급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