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中企 60개사와 베트남 최대 ‘베트남 엑스포’에 한국관 참가

신수정 기자입력 : 2019-04-10 06:00

[사진=코트라 제공 ]


KOTRA가 베트남 엑스포에 한국관을 운영하며 중소중견기업 수출기회를 모색한다. 

KOTRA는 10일부터 13일까지(현지시간) ‘베트남 엑스포’에서 중소중견기업 60개사로 이루어진 한국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29회째인 ‘베트남 엑스포’는 베트남 산업무역부에서 직접 주최하며, 축구장 2.3개 규모를 자랑하는 베트남 최대 종합전시회이다. KOTRA는 1999년부터 21회째 한국관을 구성하고 있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중국, 러시아, 쿠바 등 25개국에서 406개 기업이 참가한다. 특히 올해는 해외 참가국 중 한국이 최대 규모로 참가한다. 다른 단체관과 개별 참가까지 더하면 우리 참가기업은 총 150개사로 전체의 1/3이 넘는다.

참가기업은 화장품·미용용품, 식품·음료, 전기·전자제품, 소재·장비 등 다양한데, 특히 최근 ‘박항서 매직’ 등에 힘입어 현지에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소비재 분야가 전체의 3/4 가까이(72%) 차지하고 있다.

KOTRA는 베트남 최대 빈그룹 등 현지 주요기업을 한국관으로 초청하는 등 총 600여 건의 맞춤형 비즈니스 상담을 주선했다. 전시회 후에도 철저한 사후관리로 연내 성약을 지원해, KOTRA가 전사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주재국 수출 10% 플러스의 밑거름으로 삼을 예정이다.

김기준 KOTRA 동남아대양주지역본부장은 “최근 글로벌 경기둔화와 중국 시장 불안정성 등 어려운 수출 환경을 타개하기 위해 많은 우리 기업이 베트남 시장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며 “베트남을 대표하는 전시회인 이번 ‘베트남 엑스포’가 대베트남 수출회복과 우리 중소중견기업 베트남 시장진출 확대의 발판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