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버그 뭐길래…사람 피 빨아먹는 해충, 해외여행 트렁크·해외직구 박스 조심해야 왜?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4-02 14:19
tvN 예능 프로그램 '스페인하숙' 등 여행 관련 프로그램에서 언급된 베드버그가 주목을 받는다.

베드버그는 노린재목 빈대과의 곤충으로 우리나라에서는 흔히 '빈대'라고 불린다.

주로 집안이나 새 둥지, 박쥐 동굴 등을 은신처로 삼는데 집에서 기르는 가축의 몸에서 발생하기도 한다.

집 안에 서식하는 빈대는 침대·장롱 등 가구 밑에 숨어 있다가 주로 밤에 깨어나 사람의 피를 빨아 먹는다.

먹이를 먹기 전 몸길이는 6.5~9㎜이며 빛깔은 대개 갈색이다. 먹이를 먹은 뒤에는 몸이 부풀어 올라 크기가 커지고 빛깔은 붉은색으로 변한다.

베드버그에 물리면 가려운 증상이 나타난다. 사람에게 걸리는 질병은 옮기지 않는다.

베드버그는 1950년대 국민을 괴롭히는 주범이었지만 1970년대 이후 주거 환경이 깨끗해 지면서 보기 드문 해충이 됐다.

그런데 최근 해외 여행객들이 늘어나고 해외직구가 활발해지는 등 외국과의 접촉이 잦아져 베드버그가 국내로 유입될 수 있다.

따라서 해외여행을 다녀온 뒤에 옷을 전부 삶아야 하며, 여행에 가져갔던 트렁크는 비닐봉투에 싸서 따로 보관해야 한다.

또 해외 직구 택배를 받은 경우에는 집 밖에서 열고 내용물만 집 안으로 들고 들어가야 한다.
 

스페인하숙[사진=tvN 방송화면 캡쳐]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