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는 지금] '개방' 외치는 중국, 사회주의에 갇히다

정혜인 기자입력 : 2019-04-03 06:00
문화콘텐츠 규제 강화…'제2의 문화대혁명' 온다는 우려도
중국 고위급 인사들이 ‘개방’을 강조하기 시작했다.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 일정이 확정되자 미국과 우호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려는 전략이라고 한다. 하지만 이는 중국 당국의 '보여주기식' 리액션에 불과할 뿐, 실제 중국은 개방보다는 '사회주의 이념'에 갇혀 더욱더 고립되는 모습이다. 최근 인민일보 등 중국 관영 언론은 일제히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6년 전 발표문을 인용해 중국 사회주의 옹호 발언을 띄우기도 했다. 

앞서 중국 당국은 갑작스럽게 사극 드라마 방영 금지령을 내렸다. 글로벌타임스 등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광전총국은 최근 역사를 다룬 영상물에 대해 가장 엄격한 방영금지 조치를 내렸고, 신작은 오는 6월까지 방영을 금지했다. 지난해 중국 정부가 역사적 허무주의를 반대한다고 강조하며 오락성을 위해 역사를 희화화하거나 왜곡하지 말라고 했던 정책의 연장선이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번 조치가 제작사들을 향한 규제가 아닌, 시청자들의 역사관을 바로잡기 위한 노림수가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이번 규제가 중국 문화산업 성장 둔화로 이어진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실제 중국 업계에서는 이번 규제가 많은 드라마 제작사의 실적에 악영향을 주고, 문화산업 전반에 악재로 작용할 것이라고 우려한다. 

시 주석은 2014년 자국 경제 성장과 함께 다양한 문화 콘텐츠 ‘소프트파워’ 발전을 강조했다. 그러나 5년이 지난 현재 중국의 문화 콘텐츠에서 다양성은 찾아보기 힘들다. 오히려 당국의 규제에 가로막혀 있다.

미국에 이어 세계 2위로 꼽힐 만큼 거대 시장을 형성한 중국 문화 콘텐츠 시장이 당국의 획일적 잣대 탓에 매력을 잃어가고 있다. 일각에서는 시진핑 정부의 과도한 통제와 강제 직권에 대해 ‘제2의 문화대혁명’이 올 수도 있다는 주장이 나온다. 

중국 문화대혁명은 중국이 스스로 자국의 문화를 말살시킨 정책이다. 문화대혁명은 낡은 사상·문화를 타파하고, 제대로 된 사회주의 사상을 구현한다는 목적으로 시작됐다. 하지만 ‘옛것을 모조리 없애자’는 운동으로 확대되면서 많은 문화유산과 유물을 잃었다.

중국 당국이 주장하는 ‘역사를 희화화하거나 왜곡해서는 안 된다’는 말은 틀린 말은 아니다. 하지만 정부의 지나친 간섭과 규제는 문화계 종사자들의 창의력을 떨어뜨릴 우려가 있다. ‘개방 확대’, '소프트파워 강화'를 외쳤던 중국은 점점 외톨이가 되어가고 있다. 

 

중국 문화대혁명 포스터. [사진=구글]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