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대사관 침입 사건에 美 연루설, 주시하고 있다”

장은영 기자입력 : 2019-03-31 13:31
중앙통신, 외무성 대변인 문답 보도
북한은 지난달 22일 스페인 주재 대사관 습격 사건에 미국 연방수사국(FBI) 등이 연루돼 있다는 의혹과 관련해 수사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사건 발생 후 37일 만에 처음으로 공식 반응을 내놨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해당 사건과 관련한 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외교대표부에 대한 불법 침입과 점거, 강탈 행위는 국가 주권에 대한 엄중한 침해이고 난폭한 국제법 유린”이라고 답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특히 대변인은 “이번 테러 사건에 미 연방수사국과 반공화국 단체 나부랭이들이 관여되어있다는 등 각종 설이 나돌고 있는데 대하여 우리는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사건 발생지인 에스빠냐(스페인)의 해당 당국이 사건 수사를 끝까지 책임적으로 진행하여 테러분자들과 그 배후 조종자들을 국제법에 부합되게 공정하게 처리하기 바라며 그 결과를 인내성 있게 기다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천리마민방위’의 후신인 자유조선은 해당 사건이 자신들의 소행임을 자처했으며 미 FBI과도 접촉했다고 밝힌 바 있다. 천리마민방위는 2017년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된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과 가족을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켰다고 주장한 조직이다.
 

스페인 마드리드 주재 북한 대사관 정문.[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