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화보]中 보아오포럼, 하이난 자유무역항 건설에 힘을 보태다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3-31 12:45
 

[사진=인민화보 유튜브 화면캡쳐]

28~29일 이틀간 중국 하이난(海南)성 보아오에서 열린 보아오포럼이 막을 내렸다.

'중국판 다보스포럼'이라 불리는 보아오포럼은 올해로 18번째를 맞았다. 이번해의 주제는 공유된 미래, 일치된 행동, 공동의 발전이었다. 우리나라에선 이낙연 국무총리와 포럼 이사장인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등을 포함해 2000여명의 정제계, 학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중국 내에서는 올해 보아오포럼으로 중국 하이난 자유무역지대 건설에 큰 힘이 보태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해 중국은 오는 2035년까지 하이난성 전역에 자유무역항 체제를 구축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하이난의 자유무역지대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276억 달러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 금액은 378건의 건설 프로젝트에 할당될 예정이다.

중국 인민화보의 한국어 월간지는 최근 간판 코너 ‘고은과 함께 보는 중국’을 통해 중국 보아오포럼과 하이난 자유무역지대에 대해 소개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