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연구원 흉기 난동…“대출 상환 독촉 때문”

현상철 기자입력 : 2019-03-29 22:09

서울대 소속 연구원이 교내 은행에서 흉기로 난동을 부리다 경찰에 체포됐다.

29일 관악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서울대 소속 연구원 A(32)씨를 체포했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 43분께 서울대 안에 있는 모 시중은행에서 미리 준비해온 흉기로 유리를 깨는 등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당시 해당 은행에는 직원과 여러 고객이 있었지만,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대출금 상환을 요구하는 은행 전화를 받고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의자 조사를 마치는 대로 A씨를 귀가시키고 불구속 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사진 = 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