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부산시장, 르노 찾아 "마지막 기회라 생각하고 최선 다 해달라"

(부산)이채열 기자입력 : 2019-03-28 20:03

오거돈 시장이 르노삼성자동차를 찾아, 노사간의 합의를 당부했다. [사진=부산시 제공]


오거돈 부산시장이 아세안 순방 후 첫 공식일정으로 르노삼성자동차 노사를 방문했다. 순방기간 중 노사 간 집중교섭이 시작된다는 소식을 들은 오시장이 전격방문을 결정한 것.

부산시에 따르면 28일 1시30분께 현장을 찾은 오 시장은 먼저 노동조합 사무실을 방문해 노측의 입장을 청취했다.

박종규 위원장 등 노조 간부들은 노동강도 완화, 외주화 반대, 전환배치 합의 추진 등 노조의 요구사항들을 조목조목 설명하며 시의 적극적 협조를 요청했다.

이후 이어진 사측과의 면담에서는 사측 교섭대표인 이상봉 본부장 등은 전반적인 회사의 상황을 설명하며 물량 확보의 어려움 등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거돈 시장은 "노사문제는 당사자간 합의가 가장 중요한 만큼 그동안 신속히 찾고 싶었으나 결론을 기다려 왔다"며 노사 모두에게 "지난 10월부터 지속된 노사문제로 인해 르노삼성자동차 뿐 아니라 지역경제 전체가 흔들리고 있다"며, "이번 집중교섭을 마지막 기회라 생각하고 상호 윈윈 할 수 있게 협상에 최선을 다해달라"는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르노삼성자동차 노, 사는 오 시장 방문 후 4시부터 집중교섭을 진행해 임단협 체결을 시도할 예정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