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찾은 이 총리 "미세먼지 각국이 줄여야"...사막화 방지 도시 숲 방문

[몽골 울란바토르=원승일 기자]입력 : 2019-03-26 19:26
한국 산림청의 울란바토르 도시 숲 조성 현장 방문
몽골 총리 등 3부 요인들과 환경분야 협력 방안 논의

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현지시간) 황사의 발원지인 몽골의 사막화 방지에 기여하는 몽골 울란바토르 도시 숲 조성사업 현장을 방문해 조림사업 및 도시 숲 조성현황에 대해 보고받은 뒤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 몽골 울란바토르 내 도시 숲 현장을 찾아 “각 나라에서 미세먼지 발생을 줄여야 국경을 넘는 미세먼지도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내년 한·몽골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몽골을 방문 중인 이 총리는 울란바토르 담브다르자 지역 도시 숲 조성 현장을 방문해 이 같이 밝혔다.

도시 숲 조성은 한국의 대(對) 몽골 공적개발원조(ODA) 사업 중 하나다. 사막화 방지를 위해 한·몽 양국이 추진 중인 대표적인 국제협력 사업이다.

빠르게 진전되고 있는 몽골의 사막화로 미세먼지, 황사 등 대기오염 관련 국제적 공조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 총리는 “이미 각국이 나름의 노력을 하고 있지만 그 노력을 더 강화하고 연계해서 협력하는 그런 다짐을 이번에 하고 싶다”며 “그렇게 해야만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 산림청은 지난 2007~2016년 1단계로 고비사막의 달란자드가드, 바양작 등 몽골 황폐지에 나무를 심는 '몽골 그린벨트 조림사업'을 지원했다.

이를 통해 축구장 3000개 면적에 달하는 메말랐던 황폐지 3000여㏊가 푸른 숲으로 바뀌었다.

현재 2단계로 오는 2021년까지 울란바토르 시내 담브다르자 지역 40㏊에 도시 숲 조성사업이 진행 중이다. 해당 부지는 몽골 자연환경관광부가 제공했고, 몽골의 기후와 여건에 맞는 생태적인 숲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이 총리는 오흐나 후렐수흐 총리, 할트마 바트톨가 몽골 대통령, 검버자브 잔당샤타르 국회의장 등 몽골 정부 3부 요인들을 잇달아 만나 환경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그는 “(몽골)겨울철 변두리 단독주택들이 땔감 떼는 방식으로 난방을 해 거기서 생기는 검은 연기들이 도시를 가득 채우는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몽골 정부가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지원을 요청했다”며 “당장 해결하지 못하지만 그 심각성을 몽골 정부가 인지하고 있어 시간이 지나면 완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월 한국은 2019년까지 총 7억 달러의 EDCF를 몽골에 지원하는 기본약정을 체결했다. 몽골내 친환경 주택 건설, 저탄소 대중교통수단 보급, 노후난방 개선사업 등이 해당된다.

이 총리는 “(몽골)많은 주택들의 난방체계를 갑자기 바꿀 수는 없고 서민용 아파트가 석탄을 떼는데 땔감보다 낫지만 여전히 한계는 있다”며 “몽골 정부의 계획이 빨리 이행되고 효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