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독도는 일본땅' 日교과서 "즉각 철회" 촉구…주한日대사 초치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3-26 15:26
일본 정부가 26일 독도의 영유권을 주장하는 내용이 담긴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하자 우리 정부는 즉각 철회를 촉구하며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했다. 

외교부는 이날 김인철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정부는 일본정부가 26일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담은 초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것을 강력히 규탄하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번 검정을 통과한 교과서는 초등학생들에게까지 그릇된 역사인식에 기반한 잘못된 영토관념을 주입함으로써 한·일 양국의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에 부정적 영향을 초래할 것임을 일본 정부는 분명히 자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독도에 대한 일본 정부의 어떠한 부당한 주장에도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며, 일본 정부는 역사의 교훈을 직시하는 가운데 미래세대의 교육에 있어 책임있는 행동을 보여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일본 문부성은 이날 초등학교 교과서에 대한 검정 결과를 발표했으며, 3개 출판사 12개 종 가운데 10종에 독도 관련 내용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후 3시께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가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왜곡된 내용을 실은 일본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결과와 관련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2019.3.26 [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