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경제, 지역경제와 손잡고 나아간다…'수소융복합단지 실증사업' 지원계획 공고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3-26 11:42
수소 산업 관련 부품·소재 개발과 제품 테스트·기술 개발·실증·인증·표준 지원
산업통상자원부는 지역에 특화된 수소융합실증단지 구축을 위한 기획, 사전타당성 조사, 후보지 검토를 수행할 수소융복합단지실증사업 신규과제 지원계획을 공고했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1월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서 실증단지 기능을 하는 수소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수소융합실증단지는 수소 산업 관련 부품·소재 개발과 제품 테스트, 기술 개발, 실증, 인증, 표준 등을 지원하는 기업, 연구소, 학교 등 관련 기관이 협력하는 개념으로 물리적 단지보다는 연구개발(R&D) 네트워크에 가깝다.

올해 예산은 총 16억원으로 상반기 기술 개발 과제를 도출하고 하반기 지방자치단체를 선정해 연구개발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규모가 작고 물리적인 인프라가 들어서는 것은 아니지만 클러스터라는 상징성과 향후 수소산업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에 충남, 울산, 광주 등 여러 지자체가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산업부는 대규모 재생에너지 발전 지역이나 기타 에너지산업과의 융합 효과가 큰 지역을 단지 후보로 선정할 방침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신규과제 수행기관 선정 시 평가절차 간소화와 신속한 과제비 집행 등의 조치를 통해 수소사회로 조기 진입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수소융합실증단지 개념도 [그래픽 = 산업통상자원부]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