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브이라이브,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멤버십 플랫폼 ‘팬십’ 론칭

정명섭 기자입력 : 2019-03-26 10:23
라이브 기술에 빅데이터 결합...팬들의 성향 맞춘 프리미엄 콘텐츠 개발 가능
네이버 브이라이브(V live)가 라이브 기술과 빅데이터를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멤버십 플랫폼인 ‘팬십(Fanship)’을 선보인다고 26일 밝혔다. 네이버 브이라이브는 팬십을 중심으로 창작자와 글로벌 팬들을 가깝게 하고 창작자의 글로벌 진출과 비즈니스모델 발굴을 지원하는 글로벌 라이브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으로 성장하겠다는 계획이다.

브이라이브가 선보이는 팬십은 팬(Fan)과 멤버십(Membership)을 합친 단어로 스타와 글로벌 팬이 만날 수 있는 멤버십 플랫폼이다. 팬십에 가입하면 모바일 휴대폰 화면에 스타의 상징을 담은 별도의 아이콘이 설치돼, 스타의 홈으로 바로 들어갈 수 있다.

콘서트 티켓 선예매, 스페셜 라이브 영상, 오프라인 이벤트 초대 등 멤버십 팬들만 즐길 수 있는 프리미엄 콘텐츠를 하나의 플랫폼에서 모두 경험할 수 있다. 이후에는 다양한 종류의 디지털상품과 굿즈 구매도 가능할 예정이다. 멤버십의 운영 방식, 금액 구성, 콘텐츠 큐레이션 등은 스타가 직접 설계하며, 네이버는 플랫폼 운영을 위한 기술과 데이터를 지원한다.
 

네이버 브이라이브(V live)의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멤버십 플랫폼인 ‘팬십(Fanship)’ 안내 이미지 [사진=네이버]

특히, 네이버는 팬십 플랫폼에 빅데이터 기반의 창작자 관리 도구인 팬십 스튜디오를 개발해, 창작자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글로벌 팬 데이터를 제공한다. 스타는 이 기능을 통해 멤버십에 가입한 글로벌 팬들의 활동 지표와 동영상 콘텐츠 누적 재생수, 유입 경로, 유사 채널 현황 등 팬들의 활동 성향을 볼 수 있는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다. 이는 창작자의 특성과 팬들의 성향에 맞춘 프리미엄 콘텐츠 개발과 이벤트 제공, 비즈니스 설계 등 다양한 활동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네이버는 설명했다. 향후 팬십 플랫폼의 구조를 기반으로, 커머스 비즈니스로의 확장도 검토 중이다.

네이버 브이라이브는 현재 글로벌 6600만 다운로드, 1000여개의 스타채널이 운영되고 있다. 브이라이브의 해외 이용자의 비중은 85%이며, 25세 미만 이용자는 76%다.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이끄는 V CIC 박선영 대표는 “브이라이브는 2년간 자체 개발한 유료 구독 모델인 채널플러스(CH+)를 운영하면서, 스타와 팬들이 서로의 특별한 커뮤니케이션을 원하는 니즈가 있음을 확인했다”며 “채널플러스를 구조적으로 확장한 팬십을 통해 글로벌 팬들의 참여를 높이는 한편, 글로벌 스타와의 다양한 비즈니스 협업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