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진 부모 살해’ 김다운 신상 공개…34살·미국서 8년간 유학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3-26 04:00
고교때 태권도 선수 활동…범죄 경력은 없어
이른바 ‘청담동 주식부자’로 불리는 이희진씨(33·수감 중) 부모 살해 사건 피의자인 김다운 신상이 공개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희진씨 부모 살해 주범격인 김다운은 34살로 고등학교 시절 태권도 선수를 지냈다.

이후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 2009년부터 8년간 현지에서 대학과 대학원을 다녔다. 우리나라에는 2017년 8월쯤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희진씨 부모 살해 사건 이전에 동일 전과 등 범죄 경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씨의 부모 살해 용의자 김다운의 신상이 25일 공개됐다. 사진은 김다운이 지난 18일 오전 안양 동안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으러 이동하고 있는 모습. [인천일보/연합뉴스]


김다운은 지난달 25일 중국 동포인 A씨(33) 등 3명을 고용해 경기 안양시에 있는 이희진씨 부모 아파트에서 이씨 아버지(62)와 어머니(58)를 살해하고, 현금 5억원이 든 돈 가방을 강탈한 혐의를 받는다.

김다운은 범행 이후 이씨 아버지 시신은 냉장고, 어머니 시신은 장롱에 유기했다. 다음 날인 26일 오전 이삿짐센터를 불러 아버지 시신이 든 냉장고를 평택에 있는 창고로 옮기기도 했다.

공범들은 범행 당일 중국 칭다오로 달아났고, 김다운은 시신 발견 이틀날인 17일 검거됐다. 김다운은 경찰 조사에서 공범들이 이희진씨 부모를 살해했다며 범행 일부를 부인하고 있다.

그러나 경찰은 김다운이 살해 계획 전반을 계획한 것으로 보고 26일 강도살인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