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관계 이상기류?…외교장관회담으로 논란 진압할까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3-25 17:09
한반도 정세가 통제불능 상태로 접어드는 가운데 25일 한미관계 이상기류설이 확산되고 있다. 이에 따라 논란을 잠재울 한미 외교장관회담이 빠른 시일 내에 열릴 수 있을 지에 눈길이 쏠린다. 

한미공조 이상기류설은 양국의 대북관 차이가 있다는 지적으로부터 비롯됐다.

미국은 하노이회담 결렬 이후 대북 압박의 강도를 높이고 있는데, 정작 한국은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등 남북경협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하며 정반대의 행보를 보인다는 주장이다.

특히 미국 조야에서 한국 정부에 대한 불신이 팽배하다는 의혹이 잇따라 나오면서 한미관계 이상설은 더욱 탄력을 받는 모양새다. 
 
이에 따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지난 1일 통화에서 약속한 외교장관회담이 이른 시일내 열릴 경우, 한미관계 이상설이 사그러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최근 폼페이오 장관이 정부의 개성공단 재개 방침에 대해 강 장관에게 불만을 표출했다는 보도가 나온 만큼, 외교장관회담 개최여부가 한미관계의 가늠자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외교부도 논란 진압을 위해 3월 내 한미외교장관회담 개최를 추진한다는 입장이지만, 아직 구체적인 일정이 잡히지 않는 상항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미 간에 외교장관회담 일정을 조율 중"이라며 "일정을 맞추기 쉽지 않은 것이지 미국 측이 회담 개최를 피하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3월 후반부로 접어들면서 한미외교장관회담은 이달을 넘길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강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의 만남이 늦어진다면 한미관계 균열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더욱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4일(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만나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2019.2.15 [외교부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