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말년, 유튜브 '침착맨' 구독자 수 45만명…수익은 얼마?

정혜인 기자입력 : 2019-03-26 00:00
이말년 "대기업 임원 억대 연봉 수준"
웹툰 작가 이말년이 자신의 인터넷방송 유튜브 채널의 수익을 공개해 화제다.

이말년은 25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유튜브 채널 ‘침착맨’의 수익을 공개했다.

이날 주호민 웹툰 작가와 함께 출연해 입담을 뽐낸 이말년 작가는 “5년 전부터 인터넷 방송을 하고 있는데, 영상 채널 구독자 수가 45만명”이라고 밝혔다. 이말년은 지난 2014년 9월부터 유튜브 채널 ‘침착맨’을 통해 자신의 일상 등을 공개해 인기를 얻었다.

구독자 수가 45만명에 달한다는 이말년의 말에 놀란 MC들은 영상 채널의 수입에 관해 물었다. 그러자 이말년은 “대기업 임원 정도의 억대 연봉 수준”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이말년은 주호민과 절친한 사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주호민은 “이말년의 첫인상은 뻔뻔했다. 어느 날, 일면식도 없는 이말년으로부터 전화가 왔다. 30분 동안 통화를 하다 언제 한번 놀러 오라는 형식적인 인사를 하고 끊었는데, 바로 다음 주에 기안84까지 데리고 신혼집에 찾아와 집을 털고 갔다”고 폭로했다.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