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청와대, 노출경호와 위장경호 차이 구분 못해"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3-25 10:39
하 의원 "청와대 무오류의 논리에서 벗어나야"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지난 22일 불거진 청와대 경호원의 기관단총 노출 논란과 관련해 청와대가 문제의 본질을 구분하지 못해서 생긴 문제라고 지적했다. 지난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대구 칠성시장을 방문할 당시 경호원이 기관단총을 노출해 논란이 어이지는 상태다.

하 의원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제의 본질은 청와대가 노출경호와 위장경호의 차이를 구분하지 않아서 생긴 문제다"며 "청와대는 항상 무오류하다는 강박관념이 청와대의 무리한 대응을 낳은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은 "문제가 된 경호의 쟁점은 군중속에서 위장해야되는 경호원이 실수를 했는데 청와대는 아무 잘못이 없다고 해서 커진 것"이라며 "제가 여러 경호전문가에게 확인한 결과, 경호는 크게 노출경호와 위장경호로 된다. 노출경호는 위력을 과시해 테러의 유혹을 사전에 예방하고 위장 경호는 경호원인지 구분이 안되게끔 한다"고 설명했다. 다시 말해 당시 위장경호였던 청와대 경호원은 기관단총을 노출해서는 안되는 상황이었던 것.

하 의원은 위장경호일 경우 기관단총을 가방에 넣어가 옷안에 넣어야 했으며 청와대가 이런 문제를 명확히 구분하지 않아서 문제가 커졌다고 덧붙였다. 또 청와대가 해명자료로 제시한 여러 행사 등은 스스로 모순된 증거들로 나타났고 결국 칠성시장 경호는 위장임무에 실패했다고 하 의원은 꼬집었다. 주변시민들은 경호원인지 구분을 못하는 상황에서 기관총을 보고 놀랬다는 것.

하 의원은 "청와대는 지금이라도 사과하고 문재인 대통령 공약대로 낮고 열린 경호를 하겠다고 약속하라"며 "문제가 된 사복경찰의 기관단총 노출은 낮고 열린 경호에도 정면 배치되는 것이다. 겸허하게 국민들 목소리에 귀기울이고 사과해라"고 강조했다.


 

[사진=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