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프리미엄 사업이 이끄는 실적 호조 지속"[한국투자증권]

이보미 기자입력 : 2019-03-25 09:42

[사진=아주경제DB]

한국투자증권은 LG생활건강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기존 130만원에서 155만원으로 높였다.

프리미엄 화장품 사업이 견인하는 실적 호조가 계속될 것이라고 봐서다. 새 목표주가는 LG생활건강의 마지막 거래일 종가(138만9000원)보다 12% 가까이 높다.

LG생활건강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16% 늘어난 3290억원으로 시장 예상치를 6% 웃돌 것으로 전망된다.

나은채 연구원은 "양호한 면세점 업황과 해외 사업 호조에 힘입어 화장품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할 것"이라며 "특히 중국 전자상거래법에 대한 우려와 인바운드 관광객 수와 무관하게 1인당 구매액 상승이 이끄는 면세점 호조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 연구원은 "올해 화장품 사업 내 면세점 매출과 이익 기여도는 각각 40%, 54%에 달할 것"이라며 "업종 내 1분기 실적 추진력(모멘텀)이 뚜렷하게 보이는 것은 LG생활건강일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