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GS, 석태수 한진칼 사내이사 재선임 "찬성"

최윤신 기자입력 : 2019-03-24 11:10
한진해운 경영악화는 해운경기 침체 때문… 당시 대한항공 임원 재직 안해 계열사 지원 의사결정 했다고 보기 어려워
국내 최대 의결권 자문기관인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한진칼의 정기주주총회 의안분석 보고서를 통해 임기 3년의 석태수 사내이사 재선임 건에 대해 찬성투표를 권고했다.

24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KCGS는 찬성 투표 권고 사유로 "석태수 후보가 회사 가치의 훼손이나 주주 권익침해를 특별히 우려할 만한 문제점을 발견할 수 없다"고 밝혔다.

KCGS는 사모펀드 KCGI가 석태수 후보에 대해 한진해운의 파산과 한진해운 지원으로 대한항공 신용등급 하락 등으로 사내이사 후보자로서 부적합하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에 대해서도 한진해운 경영 악화 주 원인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해운경기 침체 때문에 석태수 후보의 책임으로 보기 어렵다는 의견을 내놨다.

KCGS는 "한진해운은 대한항공에 인수될 당시 이미 3년 연속 대규모 손실 기록해 2011~2013년 누적 순손실이 2조2000억원에 달하고, 2013년말 부채비율이 1460%에 이르는 상황이었다"며 "한진해운은 석태수 후보가 대표이사로 재직하던 시기에 회생에 실패해 파산에 이르렀지만 후보에게 경영 실패의 책임을 물어 기업가치 훼손의 이력이 있다고 판단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CGS는 이어 "당시 대한항공 임원으로 재직하지 않았던 석 후보가 계열사를 지원하는 의사결정을 내리는 지위에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는 의견도 덧붙였다.

 

석태수 한진칼 대표이사[사진=한진그룹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