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北 공동연락사무소 철수에 '유감' 표명

이정수 기자입력 : 2019-03-22 18:10
한국당, 통일부처 인사 총사퇴와 대북정책 환골탈태 촉구키도
여야는 북한이 22일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철수를 결정한 것에 대해 일제히 유감을 표했다.

다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대화 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힌 데 반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 대북정책 수정과 함께 관련 부처 인사 총사퇴를 촉구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북측이 철수하겠다고 통보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북측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화와 협력에 적극 나서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한반도 상황을 엄중히 주시하면서 남북 간, 북미 간 대화가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북한이 우리 정부와 사전 협의나 구체적 설명 없이 일방적으로 철수를 통보한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며 “북한의 독단적, 일방적 안하무인식 행태에 경악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자니 촉진자니 하는 역할은 결국 허상에 지나지 않았다”며 “통일 관련 부처 인사 총사퇴를 통한 전면적 국정쇄신과 대북정책 환골탈태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철수는 매우 유감이다.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난기류가 쉽게 가시지 않아 안타깝다”면서 “정부는 속히 북한의 의도를 파악하고 대책을 마련해 상황 악화를 막아야 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도 “심히 유감이다. 북한은 이번 결정을 조속히 철회하고 복귀하기 바란다”며 “정부는 상황을 명확히 파악한 후 당황하고 있을 국민들에게 알려야 한다. 정부의 신중, 신속한 대응을 주문한다”고 말했다.
 

북한이 22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철수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9월 14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악수하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