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노조 "일본 후생성 간부, 직원 폭행 사과하라"

김해원 기자입력 : 2019-03-22 17:43
노조, 공식 성명 통해 사죄와 배상 요구
대한항공 노동조합은 일본 후생노동성 공무원 다케다 코스케 씨가 지난 19일 김포공항 국제선 탑승장소에서 대한항공 직원을 폭행한 것에 대해 "사과하지 않으면 공무원 신분 박탈을 위한 행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한항공 노조는 22일 “다케타 고스케 과장의 천인공노한 행태에 심각한 유감을 표하는 바"라며 "피해 당사자인 우리 조합원에게 직접 와서 백배 사죄는 물론 배상을 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노조는 “비통함과 참담함에 끓어 오르는 분노를 느끼지 않을 수 없다”며 “자국 노동자들을 담당하는 고위 공무원으로서 남의 나라 노동자들을 정당한 이유 없이 폭행하고 다녀도 되는지 일본 후생 노동성에 묻고 싶다”고 했다.

서울강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전 다케다 씨는 만취 상태로 공항 출국장에 나타났다. 다케다 씨의 상태를 확인한 대한항공 직원은 그의 탑승을 거부했고, 다케다 씨는 “한국인은 싫다”는 폭언과 함께 직원을 폭행한 바 있다. 
 

대한항공 항공기 [사진 = 대한항공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