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연락사무소서 북한 돌연 '철수'…정부 "다른채널은 정상가동, 정상근무 한다"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3-22 17:27
북측, 22일 오전 9시15분께 공동연락사무소 철수 결정 일방 통보
통일부 "특이 동향 없었다...북한 조속히 복귀 하도록 최선 다할 것"
"남한 정부는 정상근무 할 것...이산가족 화상상봉 차질은 불가피"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북측 인원 철수와 관련해 정부 입장을 밝힌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하노이 선언이 결렬된 이후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돌연 철수를 결정하는 등 우리정부와의 대화채널을 중단하고 나섰다.

정부는 22일 오전 9시 15분께 북측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남북 연락대표간 접촉을 통해 ‘북측 연락사무소는 상무의 지시에 따라 철수한다’는 입장을 우리 측에 통보하고 공동연락사무소에서 철수했다고 밝혔다.

연락사무소에 상주하던 북측 인력은 약 15명정도로, 이들은 간단한 서류 정도만 챙긴 뒤 시설, 장비 등은 사무소에 남겨둔 채 북으로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에 따르면 북측은 ‘남측 사무소의 잔류는 상관하지 않겠다’면서 ‘실무적 문제는 차후에 통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이날 오전 북측이 이런 결정을 남측에 전달한 뒤 사무실 건물에서 철수했다”면서 “북한의 이번 철수 결정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북측의 철수 여부와 관계없이 남측 사무소는 그대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천 차관은 “(북측이)남측 사무소의 잔류는 상관하지 않겠다고 밝힌 만큼 입경하는 데는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북한에게 이런 입장(남측은 계속 근무하겠다)을 전달했고, 오는 25일 평소와 같이 출근 한 뒤 계속 상황을 예의주시하겠다”고 했다.

북한이 급작스럽게 이런 결정을 한 배경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해석을 피했다. 천 차관은 “이번 결정과 관련해 남측이 어떤 분위기나 징후를 느낄만한 북한의 특이 동향은 없었다”면서 “북측의 철수 입장과 관련해 예단하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정부의 해석을 묻는 질문에는 “발표한 그대로다. 우리는 북한이 조속히 복귀, 연락사무소가 정상운영되길 바라고 있다”면서 “남북연락사무소 외에 군을 통한 남북 대화 채널이 현재 정상적으로 가동중이기 때문에 이런 상황에 대해 급하게 판단하기 보다 조금 더 상황을 지켜본 뒤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측 인원이 철수했기 때문에 이산가족 화상상봉 이런 부분에 대한 구체적인 협의가 어려워진 것은 사실”이라면서 “연락사무소의 조기정상화가 너무 늦어지지 않도록 협의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다양한 경로의 대화 채널을 유지하던 님북한은 지난달 열린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 상황이 반전돼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4.27 판문점선언 합의의 결과로 탄생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북측 철수로 남북관계에도 큰 파장이 예상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