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대북불법환적주의보에 韓선박 포함…외교부 "철저히 조사할것"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3-22 14:50
미 재무부가 발표한 대북 석유 환적 의심 선박 목록에 루니스(LUNIS)라는 이름의 한국 선적 선박이 포함된 관련, 우리 정부가 22일 "대북제재 위반 여부를 철저히 조사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미측은 불법 유류 해상환적·북한산 석탄 수출을 막기 위한 권고조치와 함께 의심 선박 목록을 발표했다"며 "관련 기관과 기업들에게 적절한 주의를 환기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루니스는 그간 한-미간에 예의주시해 온 선박이며, 안보리 결의 위반 여부에 대해서는 철저히 조사해 나가겠다"며 "이번 미 재무부가 발표한 지침에 대해서는 국내 업계에 주의 촉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21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유엔의 대북 제재를 피해 북한을 도운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 67척에 대해 주의보를 발령했다. 여기에는 한국 선박인 루니스가 포함됐다.

미 재무부는 지난해 2월 북한의 불법 해상활동 관련 주의 환기를 위해 △북한의 제재 우회수법, △의심선박 목록, △권고조치 등을 포함하는 지침을 발표했으며, 이번에 발표된 것은 이 지침을 갱신한 것이다.

 

미국 재무부가 21일(현지시간) 대북 문제와 관련해 중국 해운회사 2곳에 대한 제재를 가했다고 22일 전했다. 사진은 북한의 '선박 대 선박' 불법 환적 운송이 이뤄진 지역. 2019.3.22 [미 재무부 자료 캡처]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