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학의·장자연 압박에 한국당 황운하 특검으로 맞불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3-20 18:14
"황교안·곽상도 개입 여부 수사해야…황, 떳떳함 밝히라"
 
더불어민주당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과 고(故) 장자연씨 사건의 재수사를 요구하자 자유한국당이 김기현 울산시장의 선거에 영향을 끼친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의 특검수사 주장으로 맞섰다.

더불어민주당은 20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과 고(故) 장자연씨 사건의 재수사를 요구하며 자유한국당 압박을 이어갔다. 이 사건을 권력형 비리라고 규정한 민주당은 국정조사와 특검 도입까지 거론했다.

특히 김 전 차관 사건 축소·부실 수사 의혹을 집중 제기하며 당시 법무부 장관과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곽상도 의원을 정조준했다. 이와 함께 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도 강조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불교방송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서 "검찰과 경찰이 전면적 재수사에 들어가야 한다"며 "필요하다면 국회 차원의 청문회나 국정조사, 더 나아가서 특별검사도 임명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전 차관 사건이 민정수석실이나 당시 황교안 법무장관 등에게 전혀 보고되지 않았다는 것 자체도 이상할 정도"라며 "검찰과 청와대 간 교감 하에 무혐의 처리나 사건 축소가 이뤄졌다면 수사대상"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이 같은 공세에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한국당 김기현 울산시장 후보(당시 울산시장)의 비서실장 비리 의혹 사건을 수사한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에 대한 특검 수사가 필요하다고 맞불을 놓았다.

황 청장이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김 전 시장의 측근을 수사해 선거의 낙선에 영향을 끼쳤다는 주장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황 청장은 경찰청에 있을 게 아니라 검찰청 조사실에 가서 빨리 수사를 받아야 마땅하다”며 “철저한 수사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이 사건은 특검으로 밝힐 수밖에 없다”고 했다.
 

[사진=리얼미터]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