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금보험공사, '인권경영위원회' 발족

김민수 기자입력 : 2019-03-20 17:19
예금보험공사는 20일 인권경영 최고의사결정 및 자문기구인 '인권경영위윈회'를 발족하고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위원회는 부사장이 위원장을 맡고 이은경 UN Global Compact 책임연구원, 김남우 법무법인 선율 변호사, 박윤진 사단법인 여성노동법률지원센터 노무사, 전홍준 신구대학교 교수, 인권경영 담당이사, 노동조합 수석부지부장 등 내·외부 위원 총 7명으로 구성됐다.

예금보험공사는 이날 회의를 통해 인권경영 추진방향을 논의하고 '2019년도 인권경영 추진계획'을 확정했다.

계획안에는 △차별 없는 행복한 일터 조성 △인권경영 사회적 확산 선도 △인권경영 추진을 위한 인프라 강화 등 3개 전략목표 및 12개 세부 실행과제가 담겼다.

예금보험공사는 이번 계획을 토대로 취약근로자, 정규직 전환직원, 여성직원 등 다양한 구성원의 권리 보장이 구현될 수 있도록 업무환경 및 제도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장애인 특화 예금보호제도 안내서비스를 제공해 사회적 약자에 대한 금융정보 접근성을 제고하고, 채무조정 채무자를 대상으로 재기지원 프로그램도 제공할 예정이다.

김준기 예금보험공사 부사장(왼쪽 네번째)을 비롯한 내‧외부 위원들이 20일 서울 중구 사옥에서 인권경영위원회 출범을 기념해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예금보험공사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