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블록체인의 필수불가결한 자산…비트코인 2~3년 뒤 고점"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3-20 16:32

이준행 스트리미 대표이사 [사진=스트리미 제공]

"암호화폐는 '신뢰 인터넷'의 필수불가결한 연료이자 자산입니다. 인터넷 환경을 만들기 위해서는 개방형 블록체인이 필요하고, 개방형 블록체인의 필요조건은 결국 암호화폐이기 때문입니다."

이준행 스트리미 대표이사는 20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에서 열린 성공경제포럼에서 "암호화폐의 성질을 자산으로 규명하려는 시도들이 아직 진행 중"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현금으로 대표되는 금융자산은 발행인을 통제하면서 제도화 됐지만 암호화폐는 발행인을 통제하는 것 자체가 쉽지 않고, 기존의 암호화폐를 바탕으로 자가증식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이 대표는 암호화폐가 금융 환경 인프라로 자리잡게 되면 시장 자체가 급격히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투자 포트폴리오 다양화를 위한 방향으로 활용될 수도 있다. 국내에서는 암호화폐 규제 탓에 아직 제대로 된 투자 방식이 없지만 미국 등 금융 선진국에서는 이미 다양한 금융 상품이 출시됐고, 투자 다각화 용도로도 활용되고 있다.

금융 자산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거래소에서는 거래 효율성과 투명성 등 기본에 충실할 필요가 있다.

이준행 대표는 "암호화폐 거래소의 거래 효율성을 위해 튼튼한 거래 서버와 효율적 거래 정책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 기술력과 운영능력 등의 핵심 역량이 따라와야 한다"며 "블록체인에 대한 이해와 기반 기술이 있어야 미래를 준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비트코인 전망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

이 대표는 "수년 안에 신뢰의 인터넷 세상이 다가올 것으로 생각하지만 최악의 상황에서는 암호화폐 프로젝트 실험 자체가 실패할 수도 있다"면서도 "인터넷 환경이 사라지지 않는 이상 암호화폐가 쓸모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 나스닥의 움직임과 비트코인의 움직임을 비교하며 "두 그래프가 상당히 유사한 형태로 움직이고 있다"며 "나스닥과 똑같이 움직인다고 가정하면 현재 4000달러인 비트코인이 1600달러까지 떨어질 수 있지만 향후 2~3년 뒤 고점을 찾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