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스팅보트’ 쥔 바른미래당, 의총서 격돌…분당 신호탄?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3-20 15:57
"선거제 패스트트랙 반대" vs "패스트트랙으로 신속처리"
바른미래당이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진 문제를 두고 양쪽으로 나뉘어 정면충돌했다.  

당내 다수인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이 패스트트랙 강행 의사를 밝히자 이에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이 강하게 반발하며 갈등이 격화되는 양상이다.

여기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을 추인받지 못하면 원내대표를 그만두겠다'며 배수진을 쳤다. 그러자 반대파 의원들은 '해당 행위를 한 김 원내대표를 징계해야 한다'고 맞섰다.

당 정체성과 이념을 놓고 양측 간에 파열음을 내온 바른미래당이 더이상 갈등 봉합의 임계점에 다다른 게 아니냐는 분석까지 나오고 있다. 

이날 오전 9시부터 국회에서 비공개로 열린 긴급의총에는 총 29명의 의원 중 당 활동을 하지 않는 박선숙·박주현·이상돈·장정숙 의원 4명과 개인 사정으로 불참한 박주선 의원을 제외하고 24명이 참석했다. 바른정당계 좌장으로 그동안 당 회의에 참석하지 않던 유승민 전 대표와 이준석 최고위원 등 지도부 원외 인사들도 자리했다.

의총은 오전부터 4시간 40분 동안 점심도 거른 채 이어졌다. 격론이 벌어지자 패스트트랙의 추진에 반대하는 의원들은 회의 도중 한명씩 퇴장했다.

유승민 전 대표는 퇴장 후 기자들에게 선거제 패스트트랙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히면서 "선거법과 국회법은 지금보다 훨씬 다수당의 횡포가 심한 과거에도 숫자로 결집해 처리한 적이 없다"며 "21대 국회에서 또 다수 세력이 나타나 자기 당에 유리하게 선거법을 개정하는 길을 터주는 사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의총 후 김관영 원내대표는 일단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안 등의 협상을 지속한 뒤 타결을 보면 다시 의총을 열어 이견을 조율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다음 의총에서도 찬반 격돌이 반복되며 평행선을 달릴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에 따라 의총이 당의 운명을 결정지을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정치권에서는 당 정체성과 이념 문제로 사사건건 충돌해온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출신 간의 해묵은 갈등이 이번 선거제 패스트트랙을 계기로 폭발한 것이라는 시각이 많다.

지난 2월 국회의원 연찬회 때도 유승민 전 대표를 중심으로 한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이 당의 이념과 정체성을 '중도보수·개혁보수'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국민의당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당 지도부는 이념이 아닌 민생 실용정당을 주장하면서 갈등이 점화됐다.

일각에서는 이번 당 내부 갈등이 진화되지 못하고 더욱 더 격화된다면 결국 분당 수순으로 가지 않겠느냐는 조심스러운 전망도 내놓고 있다.

이날 의원총회를 소집한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의 명단을 두고는 소위 '탈당 명부'라는 얘기까지 나왔다. 당을 떠나기 위한 사전 작업이 아니겠느냐는 시각 때문이다. 그러자 일부 의원들은 '우리가 왜 나가냐. 모욕감을 느낀다'며 격앙된 모습을 보이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당장 탈당이나 분당 사태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당 관계자는 "탈당설을 퍼뜨리는 사람들의 의도가 의심스럽다"며 분당 가능성을 일축하기도 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오른쪽)와 오신환 사무총장이 20일 오후 국회에서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추진 관련 긴급 의원총회가 끝난 후 이야기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