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심장이식수술 300례 달성…기념식 진행

황재희 기자입력 : 2019-03-20 13:47
인공심장 이식수술 국내 최다 26례, 조기사망률 0%

삼성서울병원 심장뇌혈관병원이 지난 5일 본원 운영회의실에서 심장이식 300례 기념식을 진행했다. [사진=삼성서울병원 제공 ]

삼성서울병원 심장뇌혈관병원이 최근 심장이식수술 300례 기념식을 가졌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수술 300례는 1996년 12월 박표원‧이상훈 교수팀이 첫 심장이식 수술에 성공한 이후 2011년 100례, 2016년 200례에 이은 것이다. 최근에는 연간 30례 이상을 꾸준히 시행하고 있다.

심장뇌혈관병원 내 국내 최초로 구성된 다학제 중증 심부전팀은 순환기내과, 심장외과, 중환자의학과를 비롯해 에크모팀, 심장재활팀, 임상 약사, 사회사업실, 영양팀 등 관련한 모든 부서가 실시간으로 의견을 교환하면서 말기 심부전 환자에게 최적의 치료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이영탁, 전은석 교수팀은 2012년 ‘국내 첫 좌심실 보조장치 삽입술(2세대)’ 에 성공하고, 2015년 국내 최초로 말기 심부전 환자에게 ‘3세대 인공심장’ 이식수술을 성공한 바 있다. 작년 11월 기준으로는 국내 최다 26례 수술, 조기 사망률 0%, 최장 기간 유지 환자, 국내 첫 최소 침습형 인공심장 이식수술 성공 등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오재건 심장뇌혈관병원장은 “삼성서울병원 심부전팀 성과는 양과 질 모든 면에서 미국 메이요 클리닉과 비교해도 아주 훌륭하다”고 말했다.

권오정 삼성서울병원장은 “부족한 환경에서도 최선을 다해 어려운 환자를 살리는 심뇌혈관병원 및 심부전팀 선생님들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