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파열음' 바른미래…의총서 정면충돌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3-20 12:07

의원총회 참석하는 바른미래당 의원들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겸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선거제 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을 놓고 충돌했다.

바른미래당은 20일 오전 9시부터 국회에서 비공개 의원총회를 열었다. 자리에는 총 29명의 의원 중 박선숙‧박주현‧이상돈‧장정숙 의원 4명과 박주선 의원을 제외하고 24명이 참석했다.

이날 의총은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이 김관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내 국민의당 출신의 패스트트랙 강행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한 반발 성격이다.

특히 김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을 추인에 원내대표직을 걸었고, 반대파 의원들은 “해당 행위를 한 김 원내대표를 징계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의총에는 그동안 당 회의에 참석하지 않던 유승민 전 대표도 자리했다. 또한, 손학규 대표와 이준석 최고위원 등 지도부에 속한 원외 인사들도 동참했다.

의총에서는 격론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바른정당계 의원들이 김 원내대표를 비판하며 선거제를 패스트트랙에 태우려면 당론 의결을 거치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승민 전 대표는 “게임의 룰인 선거법을 숫자로 밀어붙이는 것은 안 된다”며 “선거법과 2개 법안을 연계하는 것은 더더욱 안 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중로 의원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저는 연동형 비레대표제 자체가 싫다는 입장”이라며 “당내 의원 절반 정도의 찬성을 갖고 당론이라고 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밖에 회의에서는 패스트트랙은 찬성하지만,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안 연계에 대해 반대하는 의견이 나왔다. 또 공수처법 등이 바른미래당 의견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선거제 패스트트랙을 해선 안 된다는 의견도 나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