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조선업 고용, 개선되고 있다"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3-14 14:39
조선업 구직자 훈련수당 월 20만→40만원 인상 인력수급 지원 착수 인력 미스매치 해소 초점

조선업계 인력 현황[자료=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조선업 고용 상황이 개선되고 있는 나타났다. 정부는 조선업 '일자리 미스매치'(수급 불일치)를 해소하면서 신규 인력 유입을 지원할 방침이다. 

고용노동부는 14일 서울 로얄호텔에서 올해 제1차 고용정책심의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조선업 특별고용지원 업종 인력수급 현황 및 지원 방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고용부에 따르면 조선업은 지난해 수주 회복기 물량 생산이 시작되면서 올해 하반기부터는 협력업체들을 중심으로 고용 상황이 본격적으로 회복될 전망이다.

경남 거제 등 일부 지역에서는 인력 수요가 늘어날 것이란 게 고용부 설명이다.

조선업은 극심한 경기침체와 구조조정으로 자동차업과 함께 제조업 고용 부진에 큰 영향을 미쳤다.

정부는 2016년 6월 조선업을 특별고용지원 업종으로 지정하고 이를 3차례 연장했다. 이에 따라 2016년 6월부터 올해 1월까지 6만명을 대상으로 고용유지 지원금 689억원을 지급했다.

이런 가운데 조선업은 작년부터 뚜렷한 수주 회복세를 보였다. 지난해 수주량은 1263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로, 전년보다 66.8% 늘어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고용 상황 개선 조짐도 곳곳에서 나타나 지난해 9월 조선업의 고용보험 피보험자가 32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고 그 폭이 점점 커지고 있다.

고용부는 올해 1월 기준 조선업 인력 수요 규모를 삼성중공업과 현대미포 협력업체 중심으로 볼 때 약 4200명으로 추산했다.

하지만 조선업의 구인 업체와 유휴 인력 사이에는 연령과 임금 수준 등으로 미스매치 현상이 발생했다. 때문에 고용부는 인센티브 제공 등으로 인력 공급을 유도할 필요가 있다고 봤다.

고용부는 조선업의 신규 인력 유입 활성화를 위해 조선업 구직자를 위한 훈련수당을 1인당 월 20만원에서 40만원으로 대폭 인상하기로 했다. 거제시의 경우 자체 재원으로 월 60만원을 추가해 지원금이 100만원으로 늘어난다.

고용부는 올해 고용영향평가 대상 과제 선정 계획도 심의·의결했다. 고용영향평가는 정책 추진에 따른 고용 효과를 분석해 고용의 양·질 개선 방안을 제시하는 제도로, 올해 과제는 27개가 선정됐다.

올해는 빅데이터, 온라인 소비 확대, 로봇 산업, '스마트팜' 등 혁신성장에 관한 과제가 다수 포함됐다. 지역 차원의 일자리 창출이 중요해짐에 따라 지역 활성화 분야도 신설돼 4개의 과제가 선정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