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한·말레이시아 FTA 공동연구, 신남방·동방정책 출발점"

김지윤 기자입력 : 2019-03-14 14:14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 개최 윤부근·공영운·김준 등 250여명 경제인 참석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14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만다린에서 열린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제공]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14일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두 정상이 양국 자유무역협정(FTA) 타당성 공동연구를 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양국 경제정책의 '좋은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날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에서 말레이시아상공회의소(NCCIM)·말레이시아투자진흥청(MIDA)과 공동으로 개최한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의 개회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박 회장은 "한·말레이시아 FTA 공동연구는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말레이시아의 동방정책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하는 좋은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경제인들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박 회장은 "풍부한 자원과 법과 제도 등 말레이시아의 기업환경을 우수하게 평가하는 한국 기업인들이 늘고 있다"며 "많은 분이 말레이시아 새 정부 출범에 따른 정책 변화를 궁금해하고, 합작회사를 만들어야 하는데 신뢰할 수 있는 현지 파트너를 구하기 어렵다는 말씀을 주셨다"며 경제인들의 고충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오늘 참석한 경제 단체들과 협의해서 좀 더 체계적이고 정례적 만남을 위한 솔루션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떠 리옹 얍 말레이시아상공회의소 회장도 "한국은 첨단분야 등 여러 산업을 선도하는 만큼, 오늘 자리를 통해서 양국 경제인들이 더 많은 사업의 가능성을 찾아내는 긍정적인 효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데럴 레이킹 말레이시아 통상산업부 장관도 "한국은 말레이시아의 주요 투자국 중 하나로서 말레이시아 경제성장의 한 축을 담당한다"며 "많은 한국 기업이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말레이시아 경제성장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날 포럼은 2010년 이후 9년 만에 열린 것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해 양국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한국 측에서는 박 회장을 비롯해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송대현 LG전자 사장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또한 경제·기관단체에서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 회장 등이 참석하는 등 경제계 인사가 대거 참석했다.

이날 포럼의 발표 세션에서는 말레이시아 투자개발청이 '말레이시아 신정부 경제정책 소개'를,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이 '신남방정책과 한·말레이시아 협력의 미래'를 발표하는 등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말레이시아의 '동방정책'의 협력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