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 누구? 승리 성접대 의혹·경찰 유착 핵심 인물…박한별 남편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3-14 13:23
승리, 정준영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과 직접 문자를 주고 받았다는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에 관심이 쏠린다.

방정현 변호사는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카카오톡 대화 안에서) '내가 어제 유씨가 경찰총장과 문자하는 걸 봤는데 대단하더라' 이런 식의 얘기가 있었다"면서 "연결고리가 있다는 것이 사실이고 이 대화가 거짓이 아니라면, (유씨와 경찰 고위간부 간) 직접 문자까지 주고 받는 사이다라는 정황이 드러나는 것이다"고 밝혔다.

유인석 대표는 빅뱅 멤버 승리와 함께 지난 2016년 유리홀딩스를 설립한 인물이다. 승리와 유인석 대표의 성을 따서 회사 이름을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이들이 포함된 단톡방에서 FT아일랜드 멤버 최종훈의 음주운전이 대중에게 알려지는 것을 막기 위해 유인석 대표가 경찰 측에 청탁한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포착됐다.
 

유리홀딩스[승리 인스타그램]

최종훈은 지난 2016년 3월 술을 마시고 운전했다가 서울 용산경찰서 소속 경찰에게 적발됐다. 하지만 지금까지 대중에 알려지지 않다가, 최근 승리 성접대 및 정준영 몰카 동영상 유포 논란이 불거지면서 이 사실이 확인됐다.

SBS 보도에 따르면 당시 최종훈은 지난 2016년 3월 다른 가수의 음주운전 적발 기사를 단체 대화방에 올리며 "난 다행히 XX형 은혜 덕분에 살았다"고 말했다. 여기서 최종훈이 언급한 형은 박한별 남편인 유씨인 것으로 보인다. 실제 승리는 "다음 음주운전은 막아줄 거란 생각 말아라. XX형이 자기 돈 써서 입 막아줬더니"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