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NA] 인도-파키스탄 대립 격화, 국제선 운임 상승으로 이어지나?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19-03-01 21:56

[2월27일(현지시간) 인도령 카슈미르 지역에서 인도 군인들과 주민들이 파키스탄 공군에 의해 격추된 인도 공군기의 잔해 주변에 모여 있다. 전날 인도 공군의 파키스탄 지역 공습에 이어 이날 인도 공군기 두 대가 파키스탄 공군에 의해 격추됨에 따라 양국 간 갈등이 크게 고조되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


인도와 파키스탄의 대립이 인도를 오가는 국제선 항공기 운임 상승으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파키스탄이 영공을 폐쇄했기 때문이다. 인도의 많은 매체들이 2월 28일자로 보도했다.

파키스탄은 2월 27일에 영공을 폐쇄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공폐쇄로 인해 인도와 유럽 또는 중동을 잇는 노선은 파키스탄 상공을 통과하지 못하고, 인도 서해안을 경유하는 우회 경로로 비행할 수 밖에 없다. 운임 상승이 우려되는 것은 우회 경로로 인해 비행 시간이 길어지고 연료 소비가 증가하기 때문이다. 어느 항공사의 간부는 "파키스탄 영공 비행 제한이 계속되면 비용 증가분을 승객에게 전가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인도와 파키스탄의 대립은 인도 국내선의 운항에도 영향을 주고있다. 27일에는 카슈미르 지방과 주변 일부 공항이 폐쇄되고 수십편의 결항으로 이어졌다.

양국의 대립이 격화한 것은 카슈미르 지방에서 2월 14일에 일어난 인도 치안 부대에 대한 자살 폭탄 테러가 계기가 되었다. 26일 이후에는 인도의 공습과 양국 전투기가 교전하는 등 긴장상태가 지속되고 있다고 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