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IT 지원받은 마이다스아이티, 치매 수준 평가 SW 개발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2-27 10:30
손쉽게 환자의 인지 기능 검사 가능

김지호 마이다스아이티 선임이 인브레인 코그를 설명하고 있다.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이 정부출연금 약 24억6000만원을 지원한 ㈜마이다스아이티가 치매 수준 평가 소프트웨어(SW)인 인브레인 코그(Inbrain Cog)를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인브레인 코그는 태블릿을 통해 환자의 인지기능을 검사할 수 있는 치매수준 평가 소프트웨어다. 검사부터 채점 및 보고서 자동생성까지 30분밖에 소요되지 않는 자동화 기능을 갖추고 있다.

기획과 개발에 참여한 삼성서울병원 뇌신경센터 치매 의료진은 이번 소프트웨어로 전국 480명의 노인에 대한 표준화 작업을 마쳐 신뢰성을 더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준호 마이다스아이티 의료사업파트장은 "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 선별 검사를 할 때 검사뿐만 아니라 채점과 보고서 작성에 많은 공수가 들어간다"며 "인브레인 코그를 통해 이러한 수고가 줄어들고 보다 많은 어르신들이 치매안심센터에서 검사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마이다스아이티는 지난 21일 분당서울대병원 헬스케어 혁신파크에서 개최된 ICSAD 2019(치매대응전략 국제 학술대회) 연계 전시회에서 인브레인 코그를 소개하기도 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