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국회 정상화 합의 무산 …2월 임시국회 사실상 무산

김봉철 기자입력 : 2019-02-22 12:07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서 절충점 모색 실패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원내대표 회동을 마치고 운영위원장실을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월 임시국회가 사실상 물건너 갔다.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은 22일 국회에서 만나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으나 합의에 실패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하고 2월 임시국회 일정 등 현안을 논의했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40분가량 비공개 회동을 이어갔으나, 국회 정상화를 위한 접점을 찾지 못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에게 “여당이 요지부동”이라며 “김관영 원내대표가 중재안을 냈는데 여당이 안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한 국정조사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으나 민주당은 조건 없는 국회 정상화를 강조하고 있다.

국회법상 임시국회를 열려면 집회기일 3일 전에 국회의장이 공고해야 한다는 규정과 27일 열리는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일정 등을 고려할 때 2월 국회는 건너뛰고 3월 국회 일정을 논의해야 한다는 시각이 우세한 상황이다.

김 원내대표는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28일에는 제출해야 3월 4일에 3월 임시국회를 바로 시작할 수 있다는 절박함을 갖고 계속 협상해나가겠다”면서 “여당이 전향적으로 결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