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차관-주한日대사, 오늘 면담…'일왕사죄 발언' 따지러 왔나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2-20 18:24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가 20일 오후 조현 외교부 1차관을 면담한 후 도렴동 외교부 청사를 나오고 있다. 2019.2.20 [연합뉴스]


조현 외교부 1차관이 일본 측 요청으로 20일 오후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와 면담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양국 외교당국간 긴밀한 소통의 일환으로 나가미네 대사가  조 차관을 방문, 양국간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일본 측의 면담 요청 사유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최근 한일관계에서 불거진 다양한 이슈들에 대해 조 차관과 의견을 나눈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문희상 국회의장이 최근 '전범 아들인 일왕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죄해야 한다'고 밝힌 데 대해 일본 측에서 줄기차게 사죄와 발언 철회를 요구하고 있어 이와 관련된 논의가 나왔을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