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김경수 지사 1년도 안돼 구속은 충격, 20일쯤 보석 신청"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2-18 17:26
이해찬 "현직 도지사를 전격적으로 구속한다는 것은 거의 상상할 수 없는 판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경제인총연합회를 찾아 '경남경제인총연합회'와 '김경수 경남도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경남도민운동본부' 관계자들을 만나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경남 창원에서 올해 첫 예산정책협의회를 가진 뒤 향후 지역 경제의 청사진에 관해 의견을 밝혔다.

이 대표는 경남의 주요 산업군을 이루고 있는 제조업이 사양산업이 아닌 스마트 형태의 새로운 도약사업으로 혁신을 이뤄야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남도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당 차원에서도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김경수 지사 불구속재판을 위한 경남도민운동본부' 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김경수 지사가 모처럼 도지사로 당선되서 채 1년도 업무를 보기 전에 갑자기 저렇게 구속이 되서 저희도 큰 충격을 받았다"며 "당에서도 대책위원회를 꾸려가지고 판결문을 면밀하게 분석하고 있고, 변호인단을 강화해서 항소심에 응하려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20일쯤 구속적부심을 하게 될 텐데, 재판을 진행해도 도정의 공백이 없도록 하는 게 상식인데 결과는 지켜봐야 알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측은 이후 이 대표의 '구속적부심' 발언을 '보석 신청'이라고 정정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