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글로벌 논스톱 매매 서비스 제공

이민지 기자입력 : 2019-02-18 10:59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은 국내주식과 해외주식(미국, 중국, 일본, 홍콩)을 결제일과 상관없이 실시간 논스톱으로 매매할 수 있는 ‘글로벌 논스톱 매매’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NH투자증권이 증권업계에서 처음으로 시행하는 것이다. 

이 서비스는 주식 거래에서 결제일을 맞출 필요 없이 언제든 자유롭게 매매 가능하도록 했다. 한국주식 매도 후 중국주식 매수, 일본주식 매도 후 홍콩주식 매수 등 당일에 5개국(한국, 미국, 중국, 홍콩, 일본)의 모든 주식 매매가 가능해 실질적으로 하나의 시장처럼 매매가 가능하다.

기존에는 국가간 통화 및 결제일자(주식매도 금액이 들어오는 일자)가 서로 달라 주식을 매도해도 결제일자까지 기다려야 다른 국가 주식의 매수가 가능했다. 고객이 보유한 페이스북(미국주식)을 매도할 경우, 국내 주식 등 다른 국가 주식을 매수하기 위해서는 통상적으로 3영업일 이후(월요일 매도할 경우 목요일 결제일)에 가능했다.

신규 서비스 출시에 따른 혜택도 제공되된다.  향후 6개월간 결제 부족금액에 따른 별도의 이자는 면제되고, 논스톱 서비스 약정고객 모두에게 자동환전시 환전 수수료를 기존 우대환율에서 50%를 추가로 우대한다. 

NH투자증권 글로벌주식부의 황인규 부장은 “글로벌 논스톱 매매 서비스가 당사에서 최초로 시행되면서, 고객은 글로벌 증시변동성에 따른 대응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며 “향후 5개국을 넘어 동남아시아, 유럽 등 온라인 거래 국가 전체에 적용해 해외주식을 논스톱으로 매매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