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마약 판매 의혹 번지는데…강남 아레나 종업원도 마약 혐의 검거

최다현 기자입력 : 2019-02-16 18:52

[사진=아이클릭아트]


부산 경찰이 서울 강남 클럽 아레나에서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파냄책과 종업원, 손님 등 5명을 조사하고 있다.

부산경찰청 마약수사대는 SNS를 통해 마약판매책 A(46·검거)씨와 A씨에게서 마약을 사 투약한 클럽 아레나 종업원 2명과 여성 B(46)씨, 프로골퍼 C(29)씨 등 손님 2명을 검거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지난달 24일께 SNS를 통해 마약의 일종인 엑스터시를 구입해 서울 강남 클럽 아레나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레나 종업원 2명과 프로골퍼 C씨도 A씨에게 마약을 사 클럽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은 서울경찰청이 수사 중인 강남 클럽 '버닝썬'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