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판교 인프라 누리는 복합단지 '수지 동천 꿈에그린'

노경조 기자입력 : 2019-02-18 00:00

'수지동천꿈에그린' 투시도. [제공=한화건설]

한화건설이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동천동 349-10번지 일대에 짓는 '수지 동천 꿈에그린'을 3월 분양한다.

수지 동천 꿈에그린은 지하 3층~지상 29층, 4개동, 아파트 293가구와 오피스텔 207실로 구성된다. 아파트는 전용면적 74㎡ 148가구, 84㎡ 145가구 규모로, 전 가구 수요자들에게 선호도 높은 전용 84㎡ 이하 중소형 단지다. 오피스텔은 전용 33~57㎡로 투룸 위주의 주거형 상품으로 공급된다.

한화건설이 지난해 단독 수주한 복합개발 사업지에 들어선다. 단지 서쪽에 광교산과 남측 손곡천이 위치해 주거 환경이 쾌적하고, 강남·분당·판교의 생활 인프라를 고스란히 누릴 수 있는 우수한 교통여건을 갖추고 있다.

교통여건은 신분당선 동천역이 도보 약 10분 거리에 위치하고, 판교역이 2정거장, 강남역은 6정거장 떨어져 있다. 강남역까지 22분이면 이동 가능해 생활권 공유도 가능하다. 여기에 대왕판교로, 용인~서울 간 고속도로, 경부·영동 고속도로, 외곽순환도로, 분당~내곡 간, 분당~수서 간 도시고속화도로 등 다양한 도로망이 인접해 있어 서울을 비롯한 전국 각지로 이동이 수월하다.

또 북측으로는 판교신도시, 동측으로는 분당신도시가 가까워 현대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홈플러스, 하나로마트, 아브뉴프랑 판교 등 일대 생활편의시설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복합단지인 만큼 상품성도 뛰어나다. 단지가 광교산 자락에 위치해 단지 내에서도 사계절 고유경관을 즐길 수 있고, 판상형, 남향 위주의 단지 배치로 채광 및 통풍을 극대화했다.

고급 주방가구업체와 제휴해 아일랜드식탁을 제공하는 등 주방 공간의 품격도 높인다. 충분한 주방 작업공간을 마련하고, 채광과 환기가 원활한 드레스룸도 조성한다. 대부분 타입에 현관장, 붙박이장, 팬트리 등의 수납공간이 적용된다. '투룸 주거형 아파텔'로 설계한 오피스텔 또한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한화건설은 기대했다.

이재호 한화건설 분양소장은 "수지 동천 꿈에그린은 배산임수의 입지와 강남·분당·판교 생활인프라를 고스란히 누릴 수 있다는 장점으로 많은 실수요자들이 관심을 갖고 문의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모델하우스는 수지구 동천동 901번지(신분당선 동천역 2번 출구)에 마련된다. 입주는 2022년 상반기 예정이다.

한편 한화건설은 복합단지 개발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다. 앞서 분양도 성공적으로 이끌어냈다. 2017년 광교 복합개발단지 '광교컨벤션 꿈에그린'을 공급해 한 달 만에 전 가구 계약 완료를 거뒀다. 한화갤러리아, 한화호텔앤리조트 등과의 협업이 바탕이 됐다. 또 레지던스, 오피스텔, 리조트, 상가로 구성된 '여수 웅천 디 아일랜드'는 단지 안에서 주거·생활·휴양·문화를 모두 누릴 수 있어 지역 랜드마크로 자리잡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