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투자 프로젝트, 발굴부터 성사까지 밀착 지원…'민관 지원단' 출범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2-12 11:16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앞열 왼쪽 다섯번째)이 12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민관합동 투자 지원단 출범식'에 참석,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산업통상자원부]

기업의 투자 프로젝트에 대해 발굴부터 최종 성사 단계까지 전담·밀착 지원하는 민관 지원단이 출범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정승일 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민관합동 투자 지원단'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기업투자 활성화 차원에서 설립되는 지원단은 지난해 10월 일자리위원회가 발표한 주요 '민간 투자 프로젝트'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신규 사업을 발굴할 계획이다.

인허가와 규제·제도 개선, 산업 인프라 적기 공급, 주민 수용성 확보 등 투자 어려움을 해결하고 기업이 신규 사업을 추진하는데 필요한 시장 창출도 지원한다.

지원단에는 기업들과의 긴밀한 소통을 위해 대한상의와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한국반도체산업협회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한국바이오협회 △한국석유화학협회 △신재생에너지협회 등 7개 주요 업종별 협의가 참여한다.

또한, 전력 공급과 산업 입지를 담당하는 한국전력과 산업단지공단 등 공공기관도 참여한다.

지원단은 8개 상의와 7개 업종별 협회에 '투자 헬프데스크'를 설치해 신규 투자사업을 발굴하고 투자 애로를 접수하는 창구를 이달 중 마련할 예정이다.

산업부 내에 전체 투자 진행 현황을 관리할 사무국을 운영하고, 산업부 차관 주재로 관계부처, 상의, 업종별 협회, 공공기관이 참여하는 회의를 분기별로 연다.

투자사업별로 과장급의 전담관을 지정하고, 일자리 창출과 경제 파급효과가 큰 대규모 사업은 전담 지원반을 구성해 실장·국장급이 관리한다.

정 차관은 "지금과 같이 우리 주력산업의 질적 고도화를 추구하고 미래 신산업 선점을 위해 매진해야 하는 시점에 기업의 선제적 투자가 절실하다"며 "기업가 정신을 살려 많은 기업인이 투자에 나설 수 있도록 민간과 정부가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늘 출범하는 투자지원단을 통해 기업의 투자를 발굴부터 최종 성사 단계까지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특히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전담 지원반을 구성해 신속하게 투자 애로를 해소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