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그래미 어워드] 배철수 "방탄소년단, 내년에는 꼭 '그래미' 수상하길"

최송희 기자입력 : 2019-02-11 13:48

[사진=해당 방송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이 '임팩트' 있는 시상 소감을 밝힌 가운데, 방송 진행을 맡은 임진모 배철수 태인영이 방탄소년단에 대한 칭찬을 쏟아냈다.

11일 생방송된 Mnet '2019 그래미 어워드'는 가수 배철수, 음악평론가 임진모, 통역가 겸 팝 전문 MC 태인영이 진행을 맡아 다양한 비하인드와 해석 등을 곁들였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베스트 알앤비 앨범(best R&B album)'상 부문을 시상하기 위에 무대에 올랐다.

RM은 "우리는 항상 그래미 무대에 서는 것을 꿈꿨다. 이 꿈을 실현 시켜준 모든 팬들에게 감사하며, 우리는 돌아오겠다"는 인상 깊은 시상 소감을 밝혔다.

시상이 끝난 뒤 임진모는 "방탄소년단이 계속해서 신곡을 발표하고 좋은 곡을 보여준다면 팝 부문, 알앤비 부문에서 후보에 오를 수 있다고 본다"며 "메인 부분에서도 방탄소년단의 이름이 불릴 수 있는 것 아니겠냐"고 칭찬했다.

이어 그는 "'그래미 어워드' 측에서 방탄소년단을 주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배철수는 "한국 아티스트가 이렇게 앨범 차트 1위에 오른다는 것이 너무 자랑스러웠다. 내년에는 꼭 방탄소년단이 수상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태인영 또한 "수상도 했으면 좋겠지만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어워드'에서 공연을 하는 날이 빨리 왔으며 좋겠다"고 말했다.

1958년 시작된 '그래미 어워드'는 미국 레코드 예술 과학 아카데미에서 주최하는 음반업계 최고 권위의 시상식으로 국내에서는 Mnet이 19년째 단독 생중계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