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제 연휴, 303만명 칭다오 찾았다...작년보다 15.7%↑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2-11 10:29

[사진=칭다오신문망]


11일 칭다오신문망(靑島新聞網)에 따르면 올해 춘제(春節·음력 설) 연휴 기간인 2월 4일부터 10일까지 일주일간 산둥(山東)성 칭다오(青島)를 찾은 관광객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5.7% 늘어난 303만4200명(연인원 기준)으로 집계됐다. 또 관광 수입은 15.9% 급증한 43억9200만 위안(약 7284억1320만원)에 육박했다.

라오산(嶗山)풍경구, 칭다오해저세계, 극지해양세계 등 다수의 칭다오 관광지에서 관광객의 이목을 사로잡을 만한 이벤트 행사를 열어 많은 관광객들이 찾은 것으로 보인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