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농장' 신동엽 "티셔츠 냄새로 짝 찾는 블라인드 소개팅 있다"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2-10 10:18
10일 방송된 SBS TV 교양 '동물농장'에서 밝혀

[사진=SBS 영상 캡쳐]



방송인 신동엽이 독특한 소개팅 방식을 설명했다.

10일 방송된 SBS TV 교양 '동물농장'에는 신동엽이 냄새 블라인드 소개팅을 소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신동엽은 "최근 재밌는 기사를 봤다"며 "티셔츠 냄새로 짝을 찾는 블라인드 소개팅이 있더라. 향수를 고르듯이 상대방이 입은 티셔츠 냄새만 맡고 마음에 들면 짝이 되는 거다. 외모나 스펙은 보지 않고 오로지 냄새로만 상대를 고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정선희는 "냄새가 호감이냐 비호감이냐를 가르는 중요한 요소인 건 맞는 것 같다"며 "빨지 않은 옷을 입으면 시큼한 냄새가 나지 않냐. 땀과 냄새가 섞인 쾌쾌한 냄새는 최악의 냄새로 꼽힌다"고 덧붙였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