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조병규, 윤세아 발언 사과 "의욕만 앞서다 보니..."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2-02 00:00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밝혀

[사진=조병규 인스타그램 캡쳐]



배우 조병규가 KBS 2TV '해피투게더4'에서의 발언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조병규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난생 처음 예능 녹화를 하고 경험이 없고 의욕만 앞서다보니 선배님에 대한 언행에 있어 신중하지 못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저 역시 방송을 보고 신중하지 못했음을 깨달았고 경솔했던 저의 모습에 깊이 반성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실망을 안겨드려 머리 숙여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며 "앞으로 더 많이 배우고 노력하면서 발전하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앞서 조병규는 31일 밤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에 극중 자신의 엄마 역으로 출연 중인 윤세아에 대해 "엄마 역을 하기엔 너무 예쁘다" "다른 분들은 어머니 같이 느껴지는데 윤세아는 너무 매력적이다" 등의 발언을 해 무례하다는 비판을 받았다.

또 조병규는 "어떤 드라마 내용으로 만나고 싶냐"는 질문에 "집주인 아줌마와 하숙생의 러브스토리로 만나고 싶다. 아주머니는 미혼이고 처음 만나는 장소는 부동산이다"라고 말해 과하다는 지적을 듣기도 했다. 

한편 조병규는 2015년 KBS 드라마 '후아유-학교 2015'를 통해 배우로 데뷔했으며, 현재 방영 중인 JTBC 드라마 'SKY 캐슬'을 통해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