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서울구치소 독방 수감…이재용·최태원도 있던 곳

장은영 기자입력 : 2019-01-31 00:00
박근혜 전 대통령·양승태 전 대법원장 수감 중 이재용 부회장, 1년여 생활하다 지난해 출소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를 받는 김경수 경남지사가 30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선고공판에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뒤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30일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가 인정돼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후 서울구치소 독방에 수감됐다. 서울구치소에는 현재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있으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다녀간 곳이다.

이날 법원 등에 따르면 법무부 교정본부는 김경수 지사를 경기도 의왕에 있는 서울구치소로 인치했다.

서울구치소는 전국 53개 교도소·구치소·지소 가운데 수용 인원이 1500명 이상인 대형 시설에 속한다. 정원은 2200명이다.

독방에는 화장실과 TV, 관물대, 책상 등이 있다. 화장실에서는 따뜻한 물이 나오지 않아 1주일에 한 번 공동화장실에서 온수로 목욕할 수 있다.

일반 수감자와 마찬가지로 매 식사 후 직접 설거지한 뒤 식기를 반납해야 한다.

서울구치소는 옛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나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를 받다 구속된 이들이 주로 구금되면서 정·재계 유력 인사들이 많이 거쳐 간 곳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지난 24일 구속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이곳에 수감돼 있다.

재계에선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해 최태원 SK그룹 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등이 서울구치소에 있었다.

이재용 부회장은 2017년 2월 17일 구속돼 지난해 2월 5일 항소심 재판이 있기까지 약 1년을 서울구치소에서 생활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