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타면제 발표] 대구산업선 철도 1조1000억원·울산 외곽순환도로 1조원 투자 탄력

이경태 기자입력 : 2019-01-29 11:00
지역산업 뒷받침할 도로·철도 등 인프라 확충 5조7000억원 투자 원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연합뉴스]


대구산업선 철도사업 1조1000억원과 울산 외곽순환도로 1조원 투자가 탄력을 받게 됐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29일 국무회의를 통해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추진방안을 확정했다.

이 가운데 지역산업을 뒷받침할 도로·철도 등 인프라 확충을 위해 5조7000억원의 투자길이 열렸다.

우선 충남 석문산단 인입철도(9000억원) 사업 추진이 힘을 받게 됐다. 이 사업은 충남 서북부 산단(석문, 당진1철강 등)에 인입 철도를 건설, 2020년 완공되는 서해선과 연계해 광양항 등 전국으로 화물을 운송할 수 있도록 인프라를 구축하는 내용이다.

사업구간은 당진 합덕~송산~석문산단으로 31㎞에 달한다. 이를 통해 이 지역 A제철의 경우, 철도역까지 거리가 43㎞에서 3㎞로 축소되는 효과를 얻게 된다.

대구산업선 철도 1조1000억원 투입도 빨리진다. 대구국가산단 등 산업단지와 연결하는 철도망 건설로 도시철도 등과 연계해 화물운송 및 근로자 출·퇴근 등 편의를 제고해줄 것으로 보인다. 

사업구간은 서대구역역~대구산업단지 34㎞이며 사업을 완료할 시 기존도로 이용에 걸리는 73분의 소요시간이 철도를 통해 38분으로 단축되는 효과를 얻게 된다.

울산 외곽순환도로 사업에도 1조원 투입이 가능해진다. 경부선, 동해선과 국도 31호선 연결간선도로 신설로 도심 교통혼잡을 해소할 뿐만 아니라 미포국가산단 등 18개 사업단지 연계 강화에 따른 물류비 절감 등으로 지역산업의 기반이 조성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업구간은 울산시 두서면~강동동 25㎞ 4차로이며 기존 50분에서 20분으로 이동시간이 단축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부산신항~김해 고속도로 8000억원 투입 사업도 탄력을 받게 됐다. 부산신항과 주변 고속도로를 연결하는 고속도로 신설로 물류비용 절감에 따라 지역기업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업구간은 부산시 송정동~김해시 불암동으로 14㎞에 달한다. 이를 통해 기존 30분 거리를 10분으로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도서지역과 내륙 연결 등을 통해 해안선 관광벨트도 조성된다.

서남해안 관광도로 사업에 1조원 투입도 가능해졌다. 서남해안 연륙·연도교 구축으로 도서지역 생활여건을 개선, 해안·섬 관광 수요 증대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업구간은 △신안 입해도~목포 율도·달리도~해남 화원면 13㎞ △여수 화태도-월호도-개도-제도-백야도 12㎞ 등이다.

남북평화도로(영종~신도, 접경지지역) 1000억원 투입도 원활해진다. 영종도와 옹진 신도간 연도교 구축, 인천공항과 신도 등 3개 도서간 관광도로 연결로 지역활력 등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업구간은 인천시 영종도~옹진군 신신도 3.5㎞이다. 

이와 함께 새만금 항공 인프라 조성을으로 국·내외 교류, 민간투자 유치도 촉진된다. 새만금 국제공항 8000억원 투입도 탄력을 받는다. 이를 통해 전북지역 내 글로벌 비즈니스 국제공항이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